로그인 | 회원가입  
 
색동회 소개 어린이헌장 동화구연이론 전국지부 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소파 방정환과 색동회
 
이 글은 색동회 제4회 전국 임원연수 중 동아대 안경식 교수님의 "색동회 창립정신과 초기활동에 대하여"와 교과서 속의 인물 소파 방정환을 참고하여 편집하였음을 밝힙니다
소파 방정환(1899-1932:33세)과 색동회
소파 방정환 선생은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우리 나라 소년운동과 아동문학의 선구자로서, 1899년11월9일에 서울 야주개(현 서울 종로구 당주동)에서 싸전과 어물전을 경영하는 아버지 방경수씨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집안은 넉넉하였으나 아버지의 사업실패로 어린시절을 가난한 환경에서 보냈다. 당시 살림이 얼마나 어려웠던지 12살 누나를 시집 보내야 할 형편이였다.
그는 어린시절 가난한 처지에도 불구하고 오히려,'가난하고 슬픈 아이가 어찌 나 뿐이랴. 우리도 뜻을 모아 내일을 향한 일꾼이 되어야 한다.'며 동네 아이들을 모아 '소년입지회'를 조직, 모임의 회장을 맡았다. 방정환은 연극놀이를 하거나, 동화구연, 토론회, 연설회 등을 여는 모임으로 가꾸었다.
미동공립보통학교(현 미동초등학교)를 졸업한 방정환은 사업가가 되기를 바라는 아버지의 희망에 따라 선린상업학교에 들어갔다. 땔나무를 해다 팔아 학비를 벌어야 하는 고달픈 학교생활이었다.
이때 춘원 이광수 선생이 펴내던 잡지 '청춘'에 투고한 글이 실려, 글 쓰는 사람이 될 수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되었다. 어머니의 병환으로 학교마저 그만두어야 했던 방정환은 열일곱살의 나이에 한 달에 5원을 받는 토지조사국에서 일했다. 여기서 만난 유광열과 함께 '청년구락부'라는 단체를 만들어 연극을 만드는 등의 문화운동을 펼쳤다.
열아홉 살 되던 해 그는 민족대표 33인 중의 한 사람이자 천도교 3대 교주였던 의암 손병희 선생의 셋째 딸인 용화씨와 결혼하면서 천도교의 지원을 업고, 본격적인 소년 운동에 나섰던 것이다. 스무 살에 첫아들 운용 을 얻고, 보성전문학교에 입학해 다시 공부를 시작했다.
1919년 3.1운동 때 천도교 비밀신문인 '조선독립신문'을 찍다가 일본경찰에 잡혀 일주일 동안 모진 고문을 당하기도 했다. 이 일을 겪고 나서, '이 땅의 소년소녀들을 바르게 키우는 일이 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라는 생각으로 그는 3.1운동 직후인 1919년 말, 동경으로 건너가 토오요오(동양)대학 철학과에 적을 두고 아동 문학과 아동 심리학을 공부했다.
1920년 천도교에서 종합잡지인 "개벽"지를 창간하자 이 잡지의 일본 특파원으로 활약하면서 '잔물'이란 필명으로 아동문학 관련 글들을 쓰기 시작하였다. 1920년 8월 25일 선생은 '개벽 3호'에 번역동시 '어린이 노래 : 불 켜는 이'를 발표함으로써, 이 땅에 처음으로 '어린이'라는 말을 사용했다.
1921년 방학을 맞아 서울에 온 선생은 '천도교 소년회'를 만들고, 당시만 해도 읽을 거리가 없었던 어린이들에게 외국동화를 번역한 '사랑의 선물'을 펴냈다. 이 책의 첫머리에 선생은 다음과 같이 썼다.

'학대받고, 짓밟히고, 춥고, 어두움 속에서도 우리처럼 또 자라는 불쌍한 어린 영들을 위하여 그윽히 동정하고 아끼는 사랑의 첫 선물로 나는 이 책을 짰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소파의 소년운동의 동기를 엿볼 수 있다. 1923년 3월 1일, 그의 소년운동과 아동문학의 결정체인 소년잡지 월간 '어린이'가 창간되었으니 바로 색동회 창립 직전의 일이다.
이 "어린이"지는 소파와 초기 색동회원의 소년운동 활동무대였다.
소파는 "어린이"잡지의 창간과 색동회조직의 동기와 관련하여 이렇게 말한 바 있다.

"짓밟히고, 학대받고, 쓸쓸스럽게 자라는 어린 혼을 구원하자. 이렇게 외치면서 우리들이 약한 힘으로 일으킨 것이 소년운동이요, 각지에 선전하고 충동하여 소년회를 일으킨 몇 가지 일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소년회가 바로 천도교 소년회와 같은 각 소년단이고 소년문제연구회가 바로 색동회인 것이다. 색동회의 창립정신은 바로 소파가 이야기한 "어린 홍익 구원"인 것이다.
선생은 1924년 전국 소년지도자대회를 열어 어린이 단체를 하나로 뭉치게 했고, 이듬해 40 여 개 단체를 모아 '조선소년운동협회'를 조직했다.
1927년에는 어린이 단체를 통합한'조 선소년연합회'위원장을 맡았다. 이처럼 지칠 줄 모르게 어린이 운동에 앞장선 선생은 동요·동화·소년소설·동극 창작에 힘쓰고, 많은 외국 동화를 번역해 어린이들에게 마음의 양식을 제공하는 일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뚱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뚱뚱했던 선생은 1931년 7월 23일 오후 6시 34분, "말도 마부도 새까만 흑마차가 나를 데리러 왔어. 어린이들을 두고 가니 잘 부탁하오." 라는 말을 남기고 33 세의 짧은 나이로 이 세상을 떠났다. 선생은 평생 어린이를 잘 키우는 것만이 우리의 살길이라 믿었다.
이 믿음에 따라 어린이와 어린이 사랑 운동에 온 몸을 바쳤다. 애국자이자 교육자, 아동문학의 선구자인 선생은, 어린이들의 마음 속에 영원히 살아 있을 것임에 틀림없다.

 
     
 
  사단법인 색동회 울산지부 | 울산광역시 중구 우정11길19(2층)
TEL : 052-223-6177 | FAX : 052-900-6176
Copyright ⓒ 2000-2019 mammy.or.kr. All rights Reserved.
COUNT    Y:231   T:150   A:   N:13